RC 소식

2016-2학기 제3회 RC특강 한광협 교수 <행복한 삶, 건강한 생활습관>
날짜: 2017-01-24  |  조회수: 1,724

 

밤새워 과제와 시험을 준비하고, 저녁 밥 대신 삼삼오오 모여 배달 치킨으로 끼니를 대신하는 국제캠퍼스 학생 수가 적지 않다. 흔히 돌도 씹어 먹을 나이라고 하지만 학업에 치여 운동할 시간마저 부족한 우리 학생들의 몸은 과연 안녕할까?

  이런 궁금증을 해결해주기 위해 지난 5일 세브란스 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이자 간암클리닉 센터장인 한광협 교수가 국제캠퍼스를 방문하여 행복한 삶, 건강한 생활습관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한 교수는 간 건강에 관한한 국내 독보적인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그는 행복한 삶을 위해서 건강한 생활 습관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말을 시작으로 음주가 잦은 국제캠퍼스 학생들에게 간 건강과 관련된 오해와 진실까지 전반적인 의학지식과 조언을 들려주었다.

 

  한 교수에 따르면 행복한 삶에는 사랑하는 사람, 가치 있는 일, 건강이라는 세 가지 조건이 필요하며, 행복의 요소와 불행의 원인을 묻는 설문에서 각각 건강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과거에 비해 물질적으로 풍요로워졌음에도 행복하지 못한 사람이 증가한다는 것은 물질적인 요소도 건강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큰 의미가 없음을 반증한다.

  한 교수는 이제 막 20대에 접어든 청년들의 경우에 신체 기능적 문제보다 정신건강 및 생활습관에 의한 문제가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며, 그중에도 우울증, 대사 증후군, 당 중독, 약물 중독 등이 흔하다고 전한다. 그는 증세의 경중에 따라 약물치료의 병행이 필요하기도 하지만, 약에 의존하는 것이 능사는 아니며 젊은이들은 운동을 통해 얼마든지 개선이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학생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점이자 밀접한 연관이 있는 음주 문제로 폭음과 습관성 음주를 지적했고, 하루에 마셔도 되는 술의 종류별 권장량 등 전문적 지식을 바탕으로 한 실질적인 조언을 해주었다. 음주와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자 학생들은 유독 눈을 반짝이며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진 질문 시간에는 ‘술을 마시면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술을 마시면 안 되나요?’와 같은 흔한 통설이지만 정확하지 않은 정보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고 답변을 통해서 정확한 건강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한 교수는 즐거운 대학생활, 행복한 삶을 위해 지켜야 하는 요소로 건강한 생활습관, 체중 조절, 금연 및 절주, 건강한 수면습관, 체력 증진, 스트레스 관리 및 해소, 적절한 음식 섭취, 정신 건강 증진이라는 8가지 규칙을 제시했다. 친구들과의 즐거운 시간도 좋지만 미래의 행복을 생각하면 건강이 우선이다. 이번 RC특강을 경청한 학생들이라면 술 대신 물을, 치킨 대신 밥을 먹으려 노력하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연락처 및 저작권 표시

페이지 로딩 이미지 표시

Loading...

처리중입니다

x
x